국제

“미사일 같은 물건이…” 재활용센터서 어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용 무기가 쓰레기로 버려져 재활용 처리될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중미 푸에르토리코에서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푸에르토리코 북부지방의 한 재활용센터에서 어뢰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중남미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확인되지 않은 경위로 어뢰가 흘러들어간 곳은 산호세 데 케브라딜랴스라는 곳에 있는 알루미늄 재활용센터다. 작업을 하던 한 직원이 “미사일처럼 생긴 물건이 들어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황당한 신고를 받은 경찰이 달려가 확인한 결과 미사일 모양의 물건은 길이 1.8m짜리 어뢰였다.

비상이 걸린 당국은 폭탄전문가들을 현장에 급파, 어뢰를 안전한 곳으로 운반해 처리했다.

당국은 그러나 어뢰가 폭발할 수 있는 상태였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

한편 푸에르토리코 당국은 인터넷사이트와 무료전화를 개설하고 지뢰신고(?)를 받고 있다.

유출된 어뢰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미사일처럼 생긴 물건을 보면 반드시 당국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자료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