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1일 동안 잠 안자기’ 세계기록 경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도전자가 무려 11일 동안 ‘잠 안자기’에 성공해 이 부문 세계기록을 경신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5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새로운 기록 보유자는 올해 43살의 토니 라이트. 그는 지난 14일 오후 2시부터 도전을 시작해 25일 오후 2시 1분 부로 과거기록을 깨고 신기록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가 깨어있던 시간은 무려 264시간으로 최종 목표는 266시간이다.

과거 세계기록은 17세 소년 랜디 가드너로 1964년에 세운 264시간 1분.

CCTV 6개의 철저한 감시 속에서 진행된 이번 도전에서 그에게 허락된 것은 당구 게임과 음악 감상 그리고 차를 마시며 주위 사람들과 간단한 대화를 하는 것 뿐. 잠을 이기기 위한 격렬한 활동은 일체할 수 없었다.

토니 라이트는 “모든 것이 낯설게 느껴진다.모든 환경이 과장되게 보이고 모든 색이 밝아 보인다.”고 느낌을 밝혔다.

한편 ‘깨어있기’ 세계기록은 1964년 이후 그 위험성 때문에 기네스북 도전 부문에서 제외되어 있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