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책…한권에 56억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책 한권에 무려 56억원?

영국의 한 사업가가 러시아 재벌들을 위한 초고가 서적 제작을 의뢰해 눈길을 끌고 있다.

BBC, 포브스등 유명매체들이 보도한 이 화제의 책은 영국 사업가인 로저 샤슈어가 러시아에서의 사업 경험을 담은 ‘곰과 함께 춤을(Dancing With The Bear)’. 샤슈어는 최근 발표한 이 책의 성공에 힘입어 특별판 제작을 의뢰하게 됐다.

러시아 재벌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특별판의 가격은 무려 300만 파운드(약 56억 원). 책 표지를 600개 이상의 다이아몬드로 장식하고 기존 책의 흰색 표지를 다이아몬드가 돋보이도록 검은 표지로 바꿨다. 이 특별판의 정식 판매가 시작되면 세계 최고가 책으로 기록될 예정이다.

샤슈어는 “독자들과 특별한 책으로 만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장식품이 아닌 내용을 읽는 책으로 구입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국제 전시기획사 ITE 그룹의 공동창업자인 샤슈어는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 러시아에서 100억 파운드(약 18조 원) 이상을 벌어들인 사업가로 유명하다.

사진 = BBC 인터넷판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