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휘재 vs 안재욱 빈볼 난투극(?)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예인 야구팀 간 경기에서 벌어진 황당한 빈볼 난투극 장면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화제의 난투극은 지난 2일 저녁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린 ‘재미사마’와 ‘한’의 MBC ESPN리그 예선전 경기에서 발생했다. ‘재미사마’의 투수 안재욱이 던진 공에 어깨를 맞은 ‘한’의 타자 이휘재가 항의하듯 마운드로 향하자 주위 선수들이 모두 달려들은 것.

싸움을 할 것 같은 기세로 몰려든 선수들은 갑자기 닭싸움 자세를 취하며 ‘집단 닭싸움’을 벌였다. 몇분간 뒤엉켜 닭싸움을 한 양팀 선수들은 곧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 다시 경기를 진행했다.

이날 중계팀은 선수들이 보여준 코믹한 난투극 장면을 다양한 각도에서 찍었고 이를 네티즌들이 인터넷이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이날 난투극을 연출한 ‘재미사마’의 관계자는 “경기 전 재밌는 이벤트를 하자는 의견이 나와서 준비한 것”이라고 배경을 밝혔다.



사진=중계영상 캡처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