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결혼한지 무려 80년” 기네스북 등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알라바마주 스콧보로에 사는 한 노부부가 최근 80회 결혼기념일을 맞아 ‘세계에서 가장 긴 결혼 생활’로 2007년 기네스북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97세의 애론조와 94세의 뷰라 심스 부부는 지난달 30일 요양원에서 결혼기념일 축하 파티를 가졌다.

부부는 가족의 허락 없이 1927년 10대의 나이에 결혼했으며 남편 애로조는 당시 농장에서 노새를 끌며 면화 수확을 해 일당 50센트를 받으며 신혼생활을 시작했다.

노부부는 줄곧 농장에서 열심히 일하며 자녀 6명을 양육했다. 건강 비결을 묻자 부부는 “평생 농장에서 일하며 야채를 많이 먹은 덕분인 것 같다.”고 밝혔다.

특이한 것은 부부는 80년 동안의 기나긴 결혼 생활을 하면서 그리 싸운 일도 없다고.

애론조는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나는 아직도 아내와 사는 게 즐겁다.”고 밝히며 웃었다 .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