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日언론 “차세대 한류스타는 누구?” 분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세대 한류스타로 살아 남을 자는 누가될까?

최근 ‘욘사마’ 배용준 주연의 ‘태왕사신기’가 식어가는 한류붐을 다시 지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그 뒤를 이을 차세대 한류스타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5일 “현빈·주지훈·신동욱등의 일본 방문 이벤트가 잦아지면서 10년후에도 누가 한류스타로 남을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 배우가 아시아 각국에서 주목받게 된 것은 지난 1997년 ‘별은 내 가슴에’의 안재욱이 최초일 것”이라며 한류붐의 선봉장을 맡은 배용준·장동건·이병헌의 작품을 상세히 소개했다.

이어 “일본에 상륙한 한국드라마가 뒤늦게 히트하면서 시청자들은 (한국드라마의) 아름다운 영상과 ‘꽃미남’들의 열연에 취했다.”며 한류 파급효과에 대해 언급했다.

또 “한류는 엄연한 소비장르의 하나로서 일본시장에 정착해가고 있는 중”이라며 “그 과정에서 지난 2002년 이전에 등장한 배우들이 한류배우1세대라면 그 이후에 등장한 김래원·조인성·이동건 등은 2세대일 것”이라고 정의했다.



신문은 “그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많은 사람은 ‘내 이름은 김삼순’의 현빈과 ‘궁’의 주지훈 그리고 ‘소울메이트’의 신동욱 일 것”이라며 이들의 프로필과 일본내에서의 반응을 설명했다.

아울러 “히트한 드라마 하나만으로 살아남을 수 없는 한국 연예계에서 이들이 병역으로 2년 가까운 공백을 어떻게 채워나갈지 잘 생각해야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산케이신문 인터넷판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