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노래로 유튜브서 뜬 유럽소녀 서울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꼭 한국에서 가수 될래요.”

지난해 11월 해외 UCC사이트 유튜브(youtube.com)에 국내 네티즌들의 귀를 의심케 했던 동영상 한편이 있었다.

유럽의 10대 소녀 2명이 애니밴드의 곡 ‘Promise You’와 ‘TPL’을 또렷한 한국어로 부른 영상이 나타났던 것.

애니콜 관계자들조차 깜짝 놀라게 했던 이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13만건, 국내 UCC사이트들에서는 수백만건의 조회수를 올리며 화제가 됐다.

자신들을 ‘한국에서 가수가 되고 싶은 유럽의 듀오 DGDY’라고 소개한 두 소녀 중 ‘베카’(Becca)로 알려진 레베카 스트라찬(Rebecca Strachan)이 가수 준비를 위해 한국에 온다.

그녀가 살고 있는 영국 베이싱스토크 지역신문 ‘베이싱스토크 가제트’(Basingstoke Gazette)는 “유튜브 스타 레베카가 꿈을 이루기 위해 다음달 한국으로 출국한다.”고 지난 17일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레베카는 서울에서 5월에 첫 공연을 갖기 위해 노래와 춤 훈련을 받게 된다.

또 신문은 “이번 출국은 한국 엔터테인먼트 기획사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 ‘집시’(Gypsii.com)의 투자를 받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레베카는 “동영상에 대한 한국의 높은 관심을 믿을 수가 없었다. 모든 것이 꿈만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은 (내가 어떻게 한국에 가게 됐는지) 모르지만 친구들이 응원해주고 있다.”면서 “어서 한국으로 가고 싶다. 많은 노력과 약간의 행운으로 꼭 스타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문은 끝으로 “레베카는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다. 그녀가 한국에서 새바람을 일으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집시’의 최규섭 사장의 말을 전하면서 “레베카는 인터넷을 통해 스타가 된 릴리 알렌(Lily Allen)의 뒤를 잇게 될 것”이라는 기대를 내비쳤다.



사진=Basingstoke Gazette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