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장백지 “내 누드사진 아니다” 성명서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사진이 아니다.”

홍콩 유명 스타들의 누드사진이 인터넷에 유포돼 파문이 일자 해당 연예인 중 한명인 장바이즈(張柏芝·장백지)가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장바이즈는 지난 29일 변호사를 통해 ‘사진 속 인물은 자신이 아니라 자신과 닮은 사람’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장바이즈는 “불법행위를 일삼은 자들을 강력히 비판한다.”며 “부도덕하고 양심이 없으며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힌 것에 대해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사진을 최초로 유포한 자와 다운로드, 업로드 한 자들에 대한 체포 신청을 모두 마쳤다.”며 “끝까지 추적해 법적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8일 한 네티즌이 홍콩 사이트 게시판에 장바이즈를 비롯 질리안 청(종흔동·鐘欣桐)과 에디슨 천(진관희·陳冠希) 등 스타들의 반누드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유포된 사진 속 일부 연예인이 소속되어 있는 홍콩 잉황(英皇)엔터테인먼트측은 “사진을 합성한 자와 유포한 자 모두 법적 처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홍콩 경찰 측은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지난 28일 인터넷 업체와 협력해 한 시민이 지속적으로 사진을 업로드하고 있는 것을 발견해 조사 중에 있다.

사진=on.cc(사진 왼쪽은 장바이즈, 오른쪽은 성명서)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