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거식증 이기고 엄마가 된 ‘감동스토리’

입력: 2008.04.02 00:00 ㅣ 수정 2012.05.31 18:21
시한부 삶을 선고받을 만큼 심한 거식증을 앓았던 한 영국 여성의 이야기가 네티즌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영국 랭커셔주(州) 블랙풀(blackpool) 출신의 헤일리 와일드(Hayley Wilde·20)는 지난달 마이클(Michael)이라는 이름의 남아를 출산, 특별한 축하인사를 받았다.

지난 8년간 앓았던 거식증으로 임신은커녕 자칫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 그러나 와일드는 부모와 지인들의 아낌없는 도움으로 위기를 잘 극복, 마이클과의 행복한 삶을 꿈꿀 수 있게 됐다.

와일드가 거식증을 앓기 시작한 것은 11살 초등학생 시절. 살을 빼면 자신감도 생기고 인기도 많아질 거라는 생각에 매 끼니마다 음식을 버리거나 토해냈다.

16세가 됐을 무렵에는 몸무게가 겨우 31kg밖에 나가지 않을 만큼 야위어 탈모증세와 4년간의 무월경(생리가 6개월 이상 없는 것)증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와일드와 그녀의 부모는 포기하지 않고 거식증을 극복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기울였다. 병원에 입원하여 수개월을 치료하는 동안 증세는 조금씩 호전됐다.

와일드의 엄마 제인(Jane·50)은 “딸이 음식을 먹지 않고 버린다는 것을 알아챘을 때 큰 충격을 받았다.”며 “의사는 이 상태로 계속 간다면 10일 안에 (와일드가) 죽을 것이라고 경고까지 했었다.”고 설명했다.

또 “와일드의 체력으로 아기를 건강하게 출산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며 “내 생애 가장 기쁜 일은 와일드가 건강을 되찾아 멋진 여성으로 성숙해가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엄마가 된 와일드는 ”더 마르고 싶은 생각은 여전히 남아있지만 마이클을 위해 끼니를 거르지 않고 있다.“며 ”거식증으로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에게 우리의 이야기를 들려줘 희망을 전해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