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英연구팀 “영국은 진정한 쥐라기 공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쥐라기공원의 진짜 위치는 어디?

최근 한 연구팀이 영화 속 쥐라기 공원의 실제 위치가 영국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연구팀의 발표에 따르면 영국은 100여 종이 넘는 공룡이 살았던 곳이며 남아메리카와 유라시아 대륙의 공룡 화석이 동시에 발견되는 매우 보기 드문 지역이다.

이 같은 연구는 세계 최초의 공룡 메갈로사우루스(Megalosaurusㆍ큰 도마뱀)를 발견한 포츠머스 대학 연구팀에 의해 발표됐다.

연구팀은 “영국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공룡화석이 발견된 지역”이라며 “남아메리카와 유라시아 대륙의 공룡화석이 영국에서는 모두 발견되고 있다. 이는 영국이 공룡의 발원지이며 공룡이 대륙을 이동하는 중요한 통로라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포츠머스 대학의 데이비드 마틸(David Martill)박사는 “공룡의 발원지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아메리카 대륙이 아니라 영국”이라면서 “영국은 진정한 ‘쥐라기 공원’”이라고 말했다.

고생물학 박사인 대런 내시(Darren Naish)는 “영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매우 풍부한 종의 공룡화석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결과들은 영국이 공룡 진화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끼친 곳이라는 사실을 말해준다.”고 전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지질학 전문 매거진인 ‘Geological Society’에 실리면서 학자들의 큰 지지를 얻고 있다.

사진=영화 ‘쥐라기 공원’에 등장한 공룡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