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홈쇼핑 측 “안재환, 불매운동으로 방송 중단돼 좌절”

입력 : 2008.09.08 00:00 ㅣ 수정 : 2008.09.08 16: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선희의 남편이자 탤런트인 안재환(본명 안광성·36)이 자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이 충격에 빠졌다. 특히 안재환의 자살 원인이 사업 실패로 알려져 더욱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안재환은 정선희와 결혼 후 연예계 활동보다 사업 활동에 더 열심이였을 정도로 사업에 신경을 써왔다. 결혼 전에도 이미 삼성동에서 바(bar)를 운영할 만큼 사업에 관심을 보였으며, 결혼 후에는 화장품 브랜드 ‘세네린’을 런칭해 사업가로서 변신을 시도했다.

하지만 성공을 예고하던 이들 사업에 불행이 덥친건 지난 5월 MBC FM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정선희입니다’에서 정선희의 ‘촛불 비하 발언’ 논란이 일고 나서부터.

한 홈쇼핑 회사를 통해 방송된 ‘세네린’은 방송 당시 품절이 될 정도로 성공적인 행보를 겪었다. 그러나 정선희의 촛불 발언 사건으로 홈쇼핑 판매에도 차질이 생겼다.



이에 홈쇼핑 관계자는 “정선희씨의 라디오 사건 이후로 1,2회 정도 더 방송을 진행했지만, 소비자들이 불매운동을 벌이는 등 원성이 높아 그 후로는 판매 방송을 모두 중단했다.”며 “이후 상품은 쇼핑몰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판매됐으며, 판매량이 방송을 할 때 보다는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안재환은 최근 사업 부도설과 건강 악화설, 결혼 불화설 등에 시달리며 진행 중이던 방송 활동을 갑작스럽게 중단하는 등 혼란스런 심기를 내비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원 경찰서 수사 담당팀은 현재 시신이 안치된 태능성심병원으로 출동해 정확한 사인과 사망시점을 수사 중이다.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miyoun@seoulntn.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