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정철 “욕조신 화제? 최면걸며 연기”

입력 : 2008.09.29 00:00 ㅣ 수정 : 2008.09.29 2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정철이 최근 MBC 주말드라마 ‘내여자’를 통해 방송된 박솔미와의 욕조신 장면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MBC에서 진행된 ‘내 여자’ 촬영현장에서 취재진과 만난 박정철은 “박솔미와의 욕조신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화제가 되고 있는 줄 몰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정철은 “닭살스러운 대사 때문에 촬영현장에서 박솔미와 부끄러운 적이 많았다. 그런데 그때마다 내 스스로 최면을 걸며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극 중 ‘태성’이라면 충분히 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내 여자’ 방송 분에서 박정철은 박솔미와 욕조신을 촬영해 화제가 됐다. 극 중에서 신혼여행을 간 ‘태성’(박정철 분)과 ‘세라’(박솔미 분)가 첫날 밤을 함께 보내며 다소 수위 높은 목욕신을 선보였다.



한편 MBC 주말드라마 ‘내 여자’는 극 사랑하는 여자를 뺏기고 산업 스파이로 몰린 ‘현민’(고주원 분)이 ‘홍민예’(추상미 분)와 손을 잡고 ‘태성’과 본격적인 대결을 예고하며 점점 흥미를 더해 가고 있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miyoun@seoulntn.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