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바마-미셸 위는 ‘초·중·고 선후배’ 사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으로 당선된 버락 오바마(47)와 한국계 골프스타 미셸 위(19)가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사립학교인 푸나후 스쿨의 초·중·고 동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푸나후 스쿨은 유치원부터 고등학생 과정까지 있으며 전교생이 3360명으로 학생수 기준으로는 미국 사립학교 중 최대규모다.

1년 수업료만 1만6000달러 정도로 대학 진학률이 96%에 이르며 미셸 위는 지난해 이 학교를 졸업한 뒤 스탠포드대로 진학했다. 오바마와는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동문인 셈.

오바마는 인도네시아의 학교를 다니다 5학년부터 고교 졸업 때까지 8년간 장학금을 받고 다녔다. 또 어머니만 계신 한부모 가정에서 자랐지만 농구를 통해 어려움을 이기고 정체성을 찾아갔다고 동창들은 전했다.

푸나후 초등학교의 오바마 은사는 “걸음걸이와 쾌활한 성격 등이 학교 다닐 때와 똑같다.”라고 말했다.



사진=오바마 후보가 과거 하와이 푸하나 고교에서 농구 선수로 활약할때의 모습.(사진 중앙)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starlee07@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