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동방신기, 가요계 불황에도 46만장 판매 기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속곡 ‘Wrong Number’로 활발한 활동 중인 그룹 동방신기의 4집 앨범 ‘MIROTIC’이 46만장의 판매량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MIROTIC’은 지난 11월 30일까지 온라인에서 163,346장 오프라인 매장 303,468장 등 총 466,814장의 판매고를 기록 단연 올해 최고의 앨범임을 입증했다.

이로써 동방신기는 압도적인 수치로 2008년 단일앨범 사상 최고음반판매량을 기록 2006년에 이어 두 번째 음반 왕을 차지함은 물론 지난 2004년 48만장이 판매된 서태지 7집 이후 최다판매량 기록을 세우는 주인공이 됐다.

특히 이는 2006년 음반킹에 오른 동방신기 3집 앨범 ‘”O”-正.反.合.’의 35만장(2006년 12월 31일 기준) 최고기록도 훨씬 앞지른 수치이며, 지난 2007년 최다음반판매량이 19만장에 그칠 만큼 가요계의 불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이뤄낸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미 선주문만 30만장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독주를 예고한 동방신기 4집 ‘MIROTIC’은 한국은 물론 일본, 대만, 태국 등 아시아 각국에서도 발매되자마자 음반판매차트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여 동방신기의 아시아 최고그룹다운 면모를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동방신기는 “1년 7개월 만에 발표한 앨범이 여러분께 큰 사랑을 받아 정말 기쁘고, 항상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동방신기는 오는 5일 KBS ‘뮤직뱅크’, 6일 MBC ‘음악중심’, 7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후속곡 ‘Wrong Number’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miyoun@seoulntn.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