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지구 지름의 2배’ 가장 작은 외부행성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 지름에 2배보다도 작은 외부행성(Exoplanet)이 천문위성에 의해 발견됐다. 이는 지금까지 발견된 330여개의 외부행성 중 가장 작은 크기로 더욱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럽우주기관(ESA)의 천문위성 코롯(Corot) 프로젝트 연구팀이 지구처럼 암석으로 이뤄지고 지구 지름의 2배보다 더 작은 외부행성을 발견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코롯에 의해 발견된 이 외부행성은 Corot-Exo-7b으로 이름 붙여졌다. 무엇보다도 지구, 금성, 화성, 수성과 비교할 수 있을 만큼 크기가 작다. 지금까지 발견된 수백개의 외부행성들은 대부분 목성이나 해왕성 같은 가스행성이었다.

이 외부행성은 태양과 비슷한 모항성을 20시간 주기로 매우 가깝게 돌고 있기 때문에 행성의 온도는 1000~1500도로 매우 높다. 따라서 우주 전문가들은 생명체가 살기에는 너무 뜨겁다며 ‘생명체 존재’에 부정적이라고 주장했다.

유럽우주기관의 말콤 프리드런드 연구원은 “지구와 견줄 수 있을 정도로 작고 암석으로 이뤄진 행성을 탐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지구와 환경이 비슷해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행성을 찾기 위한 연구의 연장선상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Corot-Exo-7b은 천문위성이 별들을 관찰하던 중 빛이 다소 희미해지는 것을 감지하고 그 주변을 도는 행성의 존재가 발견됐다. 이른바 식현상을 이용한 관측방법(Transit method)은 주로 크기가 큰 행성일 경우에 용이한 방법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질문에 “식현상을 이용한 관측법은 큰행성이 모항성의 빛을 가릴 때 용이하긴 하지만 Corot-Exo-7b와 같이 작은 행성도 모항성을 가리기에는 충분한 크기였기 때문에 발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천문위성 장비의 발전과 기술 혁신이 뒤따른다면 태양과 같은 항성을 도는 지구와 비슷한 환경을 가진 외부행성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이미지=msnbc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