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중국판 ‘꽃보다 남자’ F4는 ‘Farmer 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륙판 ‘꽃보다 남자’ F4의 굴욕?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한 KBS 드라마 ‘꽃보다 남자’(이하 ‘꽃남’)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국내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대륙판 ‘꽃남’도 제작 초읽기에 들어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국 뿐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를 끌었던 타이완판 ‘꽃남’인 ‘유성화원’을 본 따 ‘유성우’(流星雨)라고 이름 붙여진 대륙판은 후난위성방송을 통해 35부작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F4로 불리는 꽃미남 주인공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츠카사(한국판 구준표)역에는 신인 장한, 레이(한국판 윤지후)역에는 22세의 인기가수 위하오밍이 캐스팅됐으며 이밖에도 아키라(송우빈), 소지로(소이정)역에는 각각 주즈샤오와 가수 웨이천 등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F4 의 캐스팅 결과가 공개되자 현지 언론과 네티즌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포털사이트 시나닷컴 오락판은 “대륙판 F4 ‘너무 촌스럽다’ 비난받아”의 제목으로 네티즌들의 반응을 소개했으며 타이완 언론도 “일부에서는 ‘13억 인구 중 이렇게 인재가 없을 수 있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고 전하는 등 F4 외모에 대한 지적에 동참하고 있다.

시나닷컴의 네티즌들은 “정말로 이들이 ‘꽃남’에 나온다면 나는 절대 시청하지 않을 것”, “우리를 실망시키는 캐스팅”, “꽃보다 아름답지 않은 외모들이 부끄럽다.” 등의 댓글로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아시아 연예 전문 커뮤니티 ‘아시안파나틱스’(asianfanatics.net)의 네티즌들도 “13억 인구 중 전혀 뛰어나지 않은 사람들만 뽑아놓은 것 같다. 마치 농민공(農民工)버전을 보는 듯 하다”(bluelotus), “프로듀서가 큰 실수를 하고 있다.”(sandy_rs), “‘Flower4’보다는 ‘Farmer4’가 더 어울린다.” 등의 댓글로 이들 캐스팅을 비웃었다.

사진=사진 위 왼쪽부터 위하오밍(한국판 윤지후 역), 웨이천(소이정 역), 장한(구준표 역), 주즈샤오(송우빈 역)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