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스타크2’ 테스트···이용자ㆍ업체 동상이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이불 속 다른 꿈?’

‘스타크래프트2’의 베타 테스트 소식을 놓고 게임 이용자와 관련 업체가 각기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고 있다.

게임 이용자들의 관심은 ‘스타크래프트2’ 게임 콘텐츠 자체에 집중되고 있다.

‘베타 테스트시 종족 선택의 제한은 없는지’, ‘전작의 아성을 넘기 위한 게임요소는 무엇이 있을지’ 등에 관심을 나타내는 것이다.

반면 게임업체의 입장은 다르다.

이들 업체는 게임 콘텐츠 보다 ‘스타크래프트2’가 몰고올 새로운 사업모델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스타크래프트2’의 영향력을 감안할 때 블리자드의 새로운 사업모델이 시장 판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테스트가 새로운 배틀넷을 통해 이뤄질 것이 확실시 됨에 따라 기본 게임 서비스에 부가 서비스를 어떠한 방식으로 결합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편 폴 샘즈 블리자드 부사장은 최근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스타크래프트2의 베타 테스트를 몇 달 안에 실시할 것”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관련 업계는 연내에 ‘스타크래프트2’의 3부작 중 테란 패키지 ‘자유의 날개’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마이클 모하임 블리자드 사장과 프랭크 피어스 블리자드 부사장이 상반된 발언을 한 점을 들어 “반드시 단언할 수 없다.”는 일각의 의견도 나오고 있다.

당시 마이클 모하임 사장은 2009년 출시 가능성을 언급해 기대감을 높였지만 이후 프랭크 피어스 부사장은 “내년에 발매되지 않을 수도 있다.”며 진화에 나섰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