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입력: 2009.03.04 00:00 ㅣ 수정 2009.03.04 11:04

은하들의 팽팽한 ‘우주 줄다리기’ 포착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로 이웃한 은하들이 팽팽한 ‘우주 줄다리기’를 벌이는 모습이 허블 우주망원경에 생생하게 포착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허블망원경으로 포착한 이 장면은 3개의 은하가 각자의 중력으로 서로를 끌어당기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에서 보이는 3개의 은하는 지구로부터 1억 광년 떨어진 남쪽물고기자리(Piscis Austrinus)에 위치해 있다. 3개의 은하 중에서 중력이 가장 적은 은하는 바깥으로 잡아당겨진 뒤 분해된다.

중간 왼쪽에 보이는 은하는 NGC7173이고 아래 오른쪽은 NGC7176이라는 타원은하다. 중간 오른쪽에 위치한 NGC7174는 나선은하로 가까운 이웃들에게 바깥으로 당겨지고 있으며 곧 분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 모습이 포착됨에 따라 은하와 은하간 천체가스들의 움직임과 복잡한 상호작용에 대해서도 관찰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



사진을 게시한 NASA는 NGC7174 은하는 곧 이웃한 은하들에 의해 합쳐지게 될 것이며 새로운 별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3개의 은하는 힉슨 밀집은하군 90 (Hickson compact group 90)의16개 중 가장 가깝게 이웃한 은하들이다.

사진=NASA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