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모바일게임 ‘1000만 다운로드 시대’ 눈앞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모바일게임 업계가 사상 첫 1000만 다운로드 시대를 앞두고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컴투스의 ‘미니게임천국’, 게임빌의 ‘프로야구’ 그리고 넥슨모바일의 ‘메이플스토리’가 올해 각 시리즈 합계 1000만 다운로드 기록을 세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수치는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의 위상을 새롭게 정립한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여기에 세 작품의 장르가 퍼즐, 스포츠, 롤플레잉으로 한 장르에 집중된 경합이 아닌 고른 이용자 층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저변 확대의 호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컴투스의 ‘미니게임천국’ 시리즈는 단 3편만으로 800만 이상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2005년 첫 등장한 이 게임은 원버튼 모바일 퍼즐게임의 새로운 가능성을 알렸다. 이 회사는 1000만 다운로드 신화의 주인공으로 최신작 ‘미니게임천국4’를 꼽고 있다. 이 게임은 올해 상반기경 선보일 예정이다.

게임빌의 ‘프로야구’ 시리즈는 최근 2009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열풍에 힘입어 상종가를 달리고 있다. 시리즈 누적 다운로드 수는 800만 이상이다.

최신작인 ‘2009프로야구’는 출시 4개월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면서 올해 첫 밀리언셀러 모바일게임에 등극했다. 후속작인 ‘2010프로야구’는 올해 하반기에 출시 예정이다.

넥슨모바일의 ‘메이플스토리’는 온라인게임의 인기를 등에 업고 700만 이상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 중이다.



이달 말 최신작인 ‘메이플스토리 해적편’이 출시 예정이다. 전편인 ‘도적편’이 270만 이상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관심이 크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1000만 다운로드 시대는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 큰 의미를 지닌다”며 “이에 힘입어 올해 전체 시장 규모 3000억원을 돌파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라고 말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