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컴백’ 강성 “방송활동 않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프로젝트 그룹 ‘세룰리안블루’로 컴백한 가수 강성(본명 임강성·27)이 방송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강성의 소속사 아트뱅크 측은 “강성이 7년 전 기존 ‘야인시대’OST 활동 당시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기 위해 세룰리안블루의 보컬리스트로 인정 받을 때까지 방송 출연을 자제하겠다고 전했다.”고 알려왔다.

과거 화제의 드라마 ‘야인시대’OST인 ‘야인이 될꺼야’를 부르며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스타 대열에 합류한 강성이 최근 작곡가 남궁기찬과 함께 프로젝트 그룹 ‘세룰리안블루’로 돌아오자 타이틀곡 ‘비몽’에 대한 관심도가 뜨겁다.

소속사 측은 “강성의 컴백과 더불어 방송가의 출연 요쳥 등이 쇄도 하고 있지만 강성은 ‘오직 음악성으로 인정받고 싶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며 “강성의 컴백이 아닌 새로운 팀의 탄생에 초점을 맞추어 음악에 귀 기울여 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약 2년여간 준비를 거쳐 작곡가 남궁기찬과 함께 신곡 ‘비몽’을 발표한 강성은 음원을 공개한 지난 4일 이후 싸이월드 BGM(배경음악) 다운로드 순위에서 정상을 차지하고 있다.

사진 = 아트뱅크 제공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