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베트남 국민배우 “韓 스태프 프로정신 대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2월 종영한 SBS 드라마 ‘황금신부’에 출연했던 베트남 배우 누 퀴인이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드라마 제작 시스템과 스태프들의 열정에 찬사를 보냈다.

베트남 ‘인민예인’으로 물리는 누 퀴인은 온라인신문 ‘베트남넷’과의 14일 인터뷰에서 한국 드라마 제작 현장에 대해 묻는 질문에 “한국 동료들에게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들은 매우 프로페셔널했다.”고 답했다.

누 퀴인은 방영과 제작을 병행하는 한국의 드라마 제작 방식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베트남은 사전제작을 원칙으로 하고 있지만 한국은 에피소드를 방영하면서 시청자들의 의견을 수렴해가며 촬영한다.”면서 “매우 인상 깊은 제작 시스템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에서는 2대의 카메라로 장면 당 두 번 정도 촬영하는데 한국에선 4대의 카메라로 감독이 만족할 때까지 계속 찍는다.”고 양국의 촬영 방식을 비교했다.



누 퀴인은 극중 딸로 출연했던 이영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누 퀴인은 “이영아는 한국에서 인기 있는 배우이지만 겸손하며 촬영에 진지하게 임한다. 스태프들을 잘 따르고 대본 분석에도 열심”이라며 이영아를 치켜세웠다.

드라마 황금신부는 지난 2007년 6월부터 2008년 2월까지 방영됐으며 베트남인 누 퀴인은 이 드라마를 통해 2007년 SBS 연기대상 특별상을 수상했다.

사진=베트남넷 캡처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