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프간 전투 참전 ‘얼짱 여군’ 화제

입력: 2009.04.29 00:00 ㅣ 수정 2012.07.03 17:48
영국에서 최초로 탈레반 포격전에 참전한 미녀 여전사가 탄생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이미 토마스 해군하사는 현재 아프가니스탄 최전선에서 탈레반에 맞서 전투중인 영국 파병 여군이다.

올해 스무살인 그녀는 어린나이에도 불구하고 최근 아프가니스탄 남부 헬만드 유역에서 벌어졌던 총격전에 SA80 라이플을 들고 참전했을 정도로 뛰어난 전투력을 자랑한다.

특히 그녀는 남성미를 풍기는 기존 여군의 이미지가 아닌 아름다운 외모와 미소로 파병군 뿐 아니라 일반 네티즌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전투에서 탈레반의 공격을 성공적으로 차단하며 뛰어난 군인으로도 인정받은 토마스는 얼마 전 임무를 모두 마치고 영국으로 귀국했다.

그녀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프간 전투에 참여한 여성은 전례가 없었다. 그 이유는 영국 해병이나 보병대가 여군의 파병을 허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아프간 행이 허가된 이후부터는 다른 군인과 다를 바 없는 훈련을 받았다.”고 전했다.


토마스 부대를 지휘한 데이브 브래드리 사령관은 “점점 더 많은 지휘관들이 여군들을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전투 지역을 가장 잘 이해하고 그 곳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할 줄 알아야 가장 훌륭한 지휘를 할 수 있다. 이런 면들을 고려하면 여군들이 매우 적합하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