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베일 벗은 중국판 원더걸스 ‘관심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진영이 이끄는 JYP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준비한 중국판 원더걸스 ‘시스터즈’(Sisters)가 드디어 공개됐다.

한국인 1명과 중국인 4명으로 구성된 5인조 여성그룹 시스터즈는 최근 중국의 오락프로그램에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박진영은 지난해 10월 부산에서 열린 ‘CJ엔터테인먼트의 밤 그리고 열정’ 행사에서 “중국판 원더걸스를 준비하고 있다. 기대해 달라.”고 말해 주목을 끈 바 있다.

원더걸스, 2PM, 2AM 등에 이은 이번 그룹은 중국·동남아·일본 등 아시아권을 타깃으로 만들어졌다.

한국인 사라(sarha)를 비롯한 멤버 황이페이, 페이페이, 멍지아, 청엔지아오는 현지 오락프로그램에 출연해 귀여운 외모와 화려한 춤 솜씨를 자랑했다.

이들은 한국어로 “안녕하세요. 시스터즈입니다.”라고 자신들을 소개했고, 이어 프로듀서이자 선생님인 박진영의 히트곡 ‘허니’를 불러 뛰어난 가창력을 뽐냈다.

현지 언론은 “한국 최고스타 ‘비’의 후배가 된 ‘시스터즈’가 모습을 드러냈다.”고 보도해 관심을 입증했다.

한편 중국판 원더걸스의 정식 데뷔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현지 오락프로그램 및 티저 영상으로 인지도를 높여 갈 예정이다.



사진=동영상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