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혹시 UFO?“…밤하늘에 늘어선 의문의 불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밤하늘에 정체모를 불빛이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일이 발생했다.

밤하늘에 줄지어 나타난 이 정체불명의 빛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밤부터 11일 새벽까지 링컨셔와 머지사이드 주에서 집중적으로 목격됐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적게는 4개에서 많게는 100개까지 나타난 이 물체들은 어두운 밤하늘을 강렬한 빛으로 수놓았다는 목격담이 줄을 이었다.

10일 밤 10시30분께 링컨셔 주에서 이 비슷한 현상을 봤다며 휴대폰 사진을 공개한 폴 사이트(54)는 “처음에는 26개 정도의 빛나는 둥근 물체가 보이더니 장난을 치듯 빙글빙글 돌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11일 목격한 남성은 “처음에는 4개였는데 순식간에 7개가 더 생겼다. 그리고 5분 뒤 잠깐 깜빡거리더니 갑자기 모두 사라졌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기후환경을 조사하는 관측용 풍선이나 이곳을 지나는 비행기가 발산하는 빛들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그러나 기상 전문가들은 관측용 풍선은 이런 모습으로 빛이 보일 수가 없다고 설명했고 영국 공군 측도 당시 이 지역에서 비행기의 이동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의문의 불빛을 본 전직 공군 조종사 스카트 보스웰(37)도 “이 불빛이 비행기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당시 아무런 소음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보도가 나오자 한 영국 여성은 지역신문에 전화를 걸어 “이 불빛은 내 결혼식 피로연을 위해 공중에 설치한 풍선”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직 이 미스터리한 불빛의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UFO 전문가 닉 포프(Nick Pope)는 “경험상 주황색 불빛으로 보이는 불빛은 UFO가 아닐 확률이 높다.”면서 “다른 지역에서 설치한 조명등일 확률이 높다.”고 소견을 밝혔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