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돌아온 비행기’ 온라인게임 하늘을 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하늘을 무대로 한 온라인게임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게임의 무대가 하늘로 옮겨지면서 비행기가 중요한 소재로 떠올랐다. 해적단의 위협으로부터 세계를 지키는가 하면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적의 포성을 뚫고 날기도 한다.

전통적인 비행기 게임이 강세를 보였던 아케이드 센터(오락실) 시절과 달리 온라인게임 시대로 접어들면서 하늘은 게임 속에서 잊혀져 왔다.

2D 그래픽 방식의 즉흥적인 재미를 강조하던 아케이드 센터용 게임의 느낌을 온라인게임에서 구현하는 것이 생소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러한 우려는 최근 공개된 하늘 무대의 온라인게임들에 의해 조금씩 불식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기술적 진보와 함께 기존의 아케이드 센터에 걸맞은 게임성을 갖춰 관심을 끌고 있기 때문이다.

넥슨의 ‘에어라이더’는 전작과 달리 게임의 무대를 하늘로 바꾸면서 분위기를 일신했다.

최근 진행한 첫 테스트의 성과도 좋다. 하루 평균 1만명이 넘는 접속자수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첫 테스터 모집 기간에는 총 8만명의 게임 이용자가 몰리기도 했다.

3차 테스트를 진행 중인 제이씨엔터테인먼트의 ‘히어로즈인더스카이(HIS)’는 2차 세계대전 당시 공중전을 구현한 최초의 온라인 비행 슈팅게임이다.

2차 세계대전이란 익숙한 이야기와 함께 역사 속 유명한 전투 장면을 게임 속 임무로 접할 수 있어 관심을 끈다.

CJ인터넷의 ‘EX3’는 최근 공개 시범 서비스를 실시했다. 아케이드 센터에서 즐기던 비행 슈팅게임을 종스크롤 방식으로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온라인게임의 특성을 살려 최대 4인까지 함께 즐길 수 있고 2대2로 편을 나눠 실력을 겨룰 수도 있다.

온라인 비행 슈팅게임 ‘에이스온라인’과 ‘발키리스카이’는 일본시장에 진출했다. 이중 ‘에이스온라인’은 정식 서비스를 실시한지 한달이 채 안되는 기간에 3천만엔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의 성과를 올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련 업계는 이러한 방식의 게임 중 성공 사례가 나올 경우 획일화된 게임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하늘을 소재로 한 온라인게임이 고개를 들고 있다”며 “뚜렷한 성공작이 없었던 이전과 달리 올해를 기점으로 하나의 붐을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