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게임의 변신은 무죄…‘하이브리드 온라인게임’ 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들어 국내 게임시장에 ‘하이브리드 온라인게임’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하이브리드 온라인게임’이란 두 종류 이상의 게임 장르가 혼합된 온라인게임을 가리키는 말로 다양한 장르가 더해진 덕에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물론 이전에도 ‘하이브리드 온라인게임’은 존재했다. 그러나 최근 국내 게임업체들의 이러한 시도는 비슷한 시기에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돼 주목된다.

우선 게임업체 엠게임은 올해 여름 시즌에 맞춰 MMORPG(온라인모험성장게임) ‘아르고’의 첫 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게임의 분위기는 기존 정통 판타지와 공상과학(SF)을 합친 새로운 형태로 제시된다.

게임업체 넥슨의 온라임게임 ‘에어라이더’는 기존의 지면 레이싱게임에서 탈피해 비행과 슈팅 장르를 혼합한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첫 테스트에는 하루 평균 1만명을 넘는 접속자가 몰리기도 했다.

게임업체 KTH 올스타는 온라인게임 ‘로코’를 준비 중이다. 이 게임은 RTS(전략시뮬레이션), FPS(총싸움), RPG(모험성장) 등의 장르를 혼합한 점이 특징으로 최대 8대8 이용자 대전을 가능하게 한다.

게임업체 이온소프트의 온라인게임 ‘에어매치’는 비행슈팅과 전략을 지향하는 컨셉트로 제작 중이다. 이 게임은 최근 하늘을 무대로 한 온라인게임이 연이어 등장하는 분위기에 맞춰 눈길을 끈다.

‘하이브리드 온라인게임’의 연이은 등장은 치열한 생존 경쟁 속에서 새로운 시장 개척으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업체 측 의도라는 게 중론이다.



일각에선 수년째 답보 상태인 국내 온라인게임 순위도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 즉 기존의 유명 게임들과 비슷한 게임 환경에서 차별화를 꾀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게임시장의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경쟁제품보다 한가지라도 돋보여야 시장 지배력을 키울 수 있다는 판단에 하이브리드 온라인게임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