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44세 산드라 블록, 영화서 첫 전라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출 장면, 유튜브에 돌아다니지 않기를…”

할리우드 배우 산드라 블록이 44세에 첫 전라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산드라 블록은 영국 메트로와 가진 인터뷰에서 신작 로맨틱 코미디 ‘프로포즈’(The Proposal)에 전라 장면이 삽입된 것과 관련해 “너무 몸만 보지는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노출이 심한 베드신을 “무용 안무나 다를 게 없다.”고 설명하면서 “세 시간쯤 지나면 그땐 아무것도 신경 쓰이지 않는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누군가 ‘지금 다벗고 있네?’라고 해도 ‘그래서 뭘?’이라고 말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산드라 블록은 관객들에게 “최고의 러브신을 보려한다면, 몸에 집중해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다. 또 “이 부분(노출 장면)이 유튜브에 돌아다니지만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에서도 여전히 매끈한 몸매를 자랑할 수 있던 비결을 묻는 질문에는 “항상 어느 수준 이상으로 운동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배우라는 직업에서 재밌는 것 중 하나가 돈을 주고 내게 운동을 시킬 사람(개인 트레이너)을 고용한다는 사실”이라면서 꾸준한 관리의 결과임을 강조했다.

한편 산드라 블록과 ‘차세대 로맨틱 가이’ 가이 라이언 레이놀즈가 연상연하 커플로 만난 영화 프로포즈는 미국에서 올해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중 최고 오프닝 성적을 냈다. 국내에는 9월 3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화 ‘프로포즈’ 스틸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