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美육군 정찰 로봇 ‘SUGV’ 실전배치 눈앞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라크와 아프간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늘어나는 전사자 숫자에 고민하던 미군도 이제 한시름 놓을 것으로 보인다.

SUGV(Small Unmanned Ground Vehicle)가 실전배치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SUGV는 마치 무선조종장난감처럼 생겼지만 병사들을 대신해 적진을 살피는 최첨단 무인정찰차량이다.

약 14kg 무게에 312배율(광학26배/디지털12배)의 컬러TV카메라에 적외선 표적지시기, GPS까지 달려있다. 시속 10km로 이동하며 반경 1km안에서 무선조종이 가능하다.

이 무인정찰차량은 현재 1기갑사단 5연대 소속 미육군 무기평가 테스크포스(AETF)가 테스트하고 있다.



1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테스트를 통과해도 다른 수많은 테스트를 거쳐야 하지만 인명피해에 민감한 미육군이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어 무난히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SUGV는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올해 연말부터 생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사진 = irobot

서울신문 나우뉴스 최영진 군사전문기자 zerojin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