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마이클잭슨 부검결과 추가 공개…여전히 의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개월 전 갑자기 사망해 충격을 준 마이클 잭슨의 부검결과가 추가적으로 공개됐다.

부검결과를 발표한 LA 카운티검시소는 잭슨의 팔에서 깊게 패인 주사바늘의 흔적이 있었으며, 얼굴과 목에 심한 흉터가 있다고 발표했다.

또 “비록 몸에 상처는 많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병약한 모습은 절대 아니었다.”며 “잭슨은 죽기 전 평범한 50대 남성과 거의 다를 바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의 심장은 매우 건강했으며, 혈소판에도 전혀 이상이 없었다. 신장과 주요 장기들도 특별한 손상이 없었다.”고 말해 잭슨의 죽음에 여전히 의문이 남았음을 암시했다.

부검 관계자들은 잭슨의 팔에 남은 구멍은 다양한 약을 투입하느라 생긴 것으로 보며, 얼굴과 목의 흉터는 성형수술의 흔적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도 검시소의 부검결과에 따르면 심장을 비롯한 대부분의 장기는 매우 건강한 상태였으나, 다만 간에 남은 만성적인 염증이 현재 추측할 수 있는 가장 근접한 사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간의 염증마저도 죽음에 이르게 할 만큼 치명적인 것은 아니어서 잭슨의 사인은 점점 더 미궁으로 빠지고 있다.



캘리포니아대학의 마취학과 전문의인 지브 케인은 “잭슨은 사망하기 전 전반적으로 매우 건강한 상태였다. 대부분 장기의 기능이 정상수치 범위 내에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LA검시소는 지난 8월 잭슨이 심장마비와 약물과다복용으로 숨졌다고 공식 발표했으나, 잭슨이 생존했다는 증거 동영상 등이 유포되는 등 죽음을 둘러싼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