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장교출신 이지윤 아나운서 “연예병사 대시 많았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지각색의 이력을 가진 아나운서들 가운데서도 유독 튀는 인물이 있다. 동그란 눈을 가져 만화 주인공 같은 인상을 풍기는 KBS N 이지윤 아나운서(28)가 그렇다.

외모에서 풍기는 분위기는 순정만화지만, 그녀의 지난 날은 청춘만화에 가깝다. 도전을 즐기는 성격 덕에 용감하게 여군에 입대했고 지난 40개월 간 육군 장교로 살았다.

“그냥 재밌고 멋있게 보여서”라고 입대 이유를 밝히는 엉뚱한 매력을 가진 이지윤 아나운서의 성장 드라마를 들어봤다.

◆ 문희준· 김범수 ·싸이 등 연예사병 지휘





학창시절 이지윤 아나운서의 꿈은 아나운서도, 군인도 아니었다. 운동을 좋아해 점심시간마다 공을 찼던 그녀가 군인이 되기로 결심한 건 대학 졸업 즈음이었다.

“사실 입대한 뚜렷한 이유는 없어요. 그냥 여군이 멋있게 보였어요. 도전의식이 강한 편이라 대부분 여성들이 경험해 보지 못하는 군대에 가보고 싶었어요.”

입대 이유 치고는 간단하고도 엉뚱했다. 이지윤 아나운서는 8사단 ‘오뚜기 부대’를 거쳐 국군홍보지원단 중대장으로 전출됐고 2년 여간 연예병사 스무 명을 지휘했다. 가수 문희준, 량현량하, 김범수, 토니, 싸이 등을 그녀가 재직할 당시 복무한 병사들이다.

“일반 병사와 다른 점은 무엇이냐.”고 묻자 “연예병사는 나이도 많고 사회 경험도 있어서 다들 자기 관리가 철저하다. 그래서 지휘하기는 오히려 편했다.”고 대답했다.

예쁜 외모와 애교 많은 성격 덕에 대시한 연예병사가 많았겠다고 묻자 이지윤 아나운서로부터 솔직한 대답이 돌아왔다. “사실 제대하고 대시한 연예 병사들이 여럿 있었지만 거리감이 있었어요. 마음을 받아준 적은 없었어요.”

◆ “김석류 아나운서 부러워요.”



7월 31일은 이지윤 아나운서가 전역한 날이다. “말뚝 박으라.”는 주변의 만류와 아쉬움을 뒤로한 채 그녀는 제대를 택했다. 2년 여간 KFN 국군방송에서 앵커로 일한 경험이 아나운서라는 직업을 선택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부사관의 옷을 잘못 입고 카메라 앞에 서거나, 귀걸이를 미처 빼지 않고 방송에 들어가 혼난 일도 있지만 이제는 모두 추억이다. 이지윤 아나운서는 조금씩 성장했고 방송을 사랑하는 방송인이 됐다.

“부대에 가서 직접 취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뉴스를 진행하면서 방송에 매력을 느꼈어요. 그래서 제대해서도 이 일을 해야겠다고 결심했죠.”

이지윤 아나운서는 대학시절 리포터로 활동했던 KBS N에 입사해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로 방송 1막 2장을 열었다. 3개월 차인 그녀에게 여전히 어려운 일 투성이다.

“경기장에서 인터뷰 할 때 왜 더 좋은 질문을 하지 못할까 속으로 아쉬워 한적이 많아요. 가끔은 인기와 실력을 두루 갖춘 선배 김석류, 송지선 아나운서가 너무나 부럽고 제 자신이 원망스럽기도 했어요.”





◆생소한 스포츠분야 군인정신으로 극복



스포츠는 생경한 분야라 위축되기도 했지만 이지윤 아나운서는 ‘군인정신’을 발휘하기로 했다. ‘군대도 갔다 왔는데 이 정도도 못하겠느냐.’는 독한 마음으로 요즘 고3 수험생 못지 않게 공부 하고 있다.



“출근 전에는 스포츠 신문을 읽고 회사에 와서는 외국 스포츠 사이트를 뒤져 정보를 수집해요. 그리고 스포츠 중계를 보고 아나운서가 어떤 말을 하는지, 어떤 질문을 하는지를 보고 공책에 받아 적어요.”

경기가 없는 날은 틈틈이 댄스 스포츠 학원도 다니는 중이라고 귀띔했다. 입사 초 댄스 스포츠 중계를 하면서 부족한 점을 느꼈고 직접 학원을 다녀 댄스스포츠를 체험해 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인 만큼 모든 스포츠에 두루 섭렵해 실력 있는 아나운서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내비치는 이지윤 아나운서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글·사진=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