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부장님 몰래 게임 한판? 웹게임 블루오션 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임업체에 근무 중인 직장인 이모씨(30)는 사무실에서 웹게임을 즐긴다. 게임을 즐기면서 속으로 탄성을 지르기도 하고 재미있는 표정을 짓기도 한다.

웹게임이 최근 국내 게임시장에서 경쟁 2라운드에 돌입해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경쟁 1라운드가 중소게임업체들을 중심으로 소개하는 차원에 머물렀다면 2라운드는 주요게임업체들의 관심이 본격적으로 높아지고 있어 주목된다.

◆ 게임시장 블루오션으로 각광

웹게임이란 별도의 클라이언트를 다운받을 필요 없이 인터넷에 접속해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게임을 뜻한다.

이 때문에 일정 시간 소비해야 하는 기존 온라인게임과 달리 잠깐 틈을 내 즐길 수 있어 경제력 있는 20~30대 직장인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국과 유럽시장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이 게임은 향후 미니노트북인 넷북과 풀브라우징 스마트폰의 활성화와 맞물려 게임시장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주요 게임업체들이 웹게임에 주목하고 있는 것은 포화상태에 이른 기존 온라인게임 시장의 공급 과잉을 극복하기 위한 하나의 대안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 시장 선점 위한 눈치싸움 치열

엔씨소프트, NHN, 넥슨, CJ인터넷, 네오위즈게임즈, 엠게임 등 주요게임업체들은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시장의 흐름을 지켜보고 있다.

이중 몇몇 업체는 이달 안으로 웹게임 사업 내용을 공식적으로 밝힐 계획이다. 자체 개발을 위해 남몰래 적극성을 보이는 곳도 있다.

이들 업체는 웹게임의 시장성을 주목하고 있지만 크게 드러내놓고 움직이지 않아 서로 눈치 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초기 도입단계이기 때문에 성공여부에 대해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서로 감싸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 차별화 높이고 과당경쟁 자제해야

웹게임은 필드에서 몬스터를 사냥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 게임보다 머리를 써야 하는 전략형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게임의 형태가 비슷비슷해 업계 일각에서는 향후 자체 개발시 인지도 높은 IP(지적재산권)의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즉 빠른 개발속도와 낮은 개발비로 시장 접근은 무리가 없지만 이용자들의 관심을 살 수 있는 차별화된 기획력이 없다면 쉽게 승부를 낼 수 없다는 얘기다.

웹게임이 새롭게 주목을 받기 시작하면서 경쟁 과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일부에서 나오고 있다. 시장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시점에 업체들이 뛰어들면서 웹게임 수입 단가를 올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 = ‘칠용전설’, ‘병림성하’ 공식 홈페이지 캡쳐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