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요원 “‘선덕여왕’ 하락세…부담감 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요원이 MBC ‘선덕여왕’의 최근 하락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요원은 지난 4일 밤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인기코너 ‘S다이어리’에 출연해 “미실이 없기 때문에 극의 긴장감이 줄어 ‘선덕여왕’이 하락세를 보인 것”이라고 전했다.

이요원은 “미실과 덕만이 대립했을 때 시청률이 가장 좋았지만 미실이 죽음으로 퇴장한 뒤 시청자들의 관심이 덕만에 집중되면서 부담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향세인 시청률에 대해 “덕만은 물론이고 비담과 유신도 책임이 있다.”며 “앞으로 ‘선덕여왕’의 전개에 비담과 유신의 비중이 커질 것이다.”고 김남길과 엄태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이요원은 ‘선덕여왕’의 최고의 명장면을 덕만이 고난과 역경을 딛고 선덕여왕으로 되는 ‘여왕 즉위식’을 뽑았다. 이요원은 “드라마 촬영이 아니라 지금 일어나는 일인 것처럼 마음이 벅찼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가장 좋아하는 가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서태지와 느낌이 비슷하다.”며 지드래곤을 뽑았고 남자배우로 가득한 촬영장에서는 “춘추가 가장 좋다.”며 수줍게 웃었다.

사진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정병근 기자 oodless@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