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추노’ 등장 조선 병기 ‘애기살’이 뭐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의 새 수목드라마, 추노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빛이 나는 명품연기와 탄탄한 이야기 외에도 말투나 소품 등 세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재현해 몰입감을 해치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14일 방영된 4화 마지막 장면에서 대길이 꺼내든 특이한 화살은 제작진이 얼마나 소품에 신경을 쓰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 화살은 ‘편전’(片箭) 혹은 ‘애기살’이라 불리는 것으로 일반 화살보다 우수한 사거리와 뛰어난 살상력을 지닌 특수화살이다.

2004년에 방영된 ‘불멸의 이순신’에서 이 편전이 등장한 적은 있으나 고증을 정확히 재현하지 못해 국궁단체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편전의 길이는 일반 화살보다 훨씬 짧은 30㎝ 남짓으로, 이를 쏘기 위해선 ‘통아’라고 불리는 특별한 기구를 써야 한다. 통아는 반으로 쪼갠 대롱으로 보통 대나무로 만든다.

통아에 편전을 넣고 활시위를 놓으면 통아는 고정된 상태로 편전만 통아 속을 통해 날아가게 된다. 지금으로 치면 일종의 총열인 셈이다.

이렇게 편전을 쏘면 시위를 떠날 때 자세가 안정되기 때문에 화살의 사거리와 명중률이 높아진다는 장점이 있다.



조선왕조실록 태종 13년의 기록에 따르면 편전의 사거리가 약 200보(약 250m)에 이른다는 기록이 있으며, 세종 27년에도 ‘약한 활로도 300보(약 375m)를 날아간다.’고 적혀 있다. 현대의 소총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수준이다.

또 ‘애기살’이라 불릴 만큼 크기가 작아 저항을 적게 받기 때문에 비행속도가 빨라 관통력이 높고 상대방 입장에서는 날아오는 편전이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화살이 날아오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공격을 받게 된다는 이점도 있다.

이런 이유로 편전은 조선시대 최고의 비밀병기였다.

세종 19년에는 왜인이 나무를 깎아 편전을 흉내 내는 것을 보고 삼포에서는 함부로 편전의 훈련을 하지 말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사진 = 방송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최영진 기자 zerojin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