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독재자’ 히틀러의 가장 가까운 후손 찾아

입력 : 2010.03.30 00:00 ㅣ 수정 : 2012.08.08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대인 대학살을 저지른 역사상 악명 높은 인물 아돌프 히틀러의 생존한 가장 가까운 후손의 존재와 근황이 알려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벨기에 DNA 조사관의 도움을 받아 오스트리아 북부 외곽의 외딴 마을에서 조용히 살고 있는 제라드 코펜스테이너(45)를 최근 찾아냈다.

코펜스테이너의 할머니는 히틀러의 첫째 조카로, 그는 히틀러의 5촌 조카다. 생전 히틀러는 자식을 두지 않았기 때문에 코펜스테이너의 가족이 생존한 히틀러의 가장 가까운 친척으로 추정된다.

제라드의 아버지는 히틀러가 베를린 벙커에서 자살을 한 1945년 당시 6세였다.

더 선에 따르면 코펜스테이너는 히틀러의 혈육이란 사실을 이웃에게 숨긴 채 오스트리아와 체코의 국경지대에서 소목장을 운영해 왔다.

코펜스테이너는 “어렸을 때부터 독재자 히틀러의 친척이란 꼬리표가 따라다녔다.”면서 “히틀러의 그림자는 고통스러운 부담감이었다.”고 토로했다.

아들과 딸 한 명씩을 둔 코펜스테이너는 “히틀러의 혈육이라는 저주는 나의 생에서 끝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의 부인 리네이트(46) 역시 “남편이 너무 큰 고통을 받았다. 잊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아니겠는가.”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한편 히틀러의 이복형 알로이스 히틀러 주니어의 손자 3명인 알렉스(57), 루이스(55), 브라이언(41)이 미국 롱아일랜드 주 뉴욕에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히틀러 아버지를 같은 뿌리로 하는 마지막 사람들로, ‘히틀러의 핏줄이 더 이상 세상에 나오지 말아야 한다.’며 결혼하지 않기로 합의해 자식이 없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