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양성 논란’ 육상선수 “트랙에 복귀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인지 남자인지를 두고 논란에 휩싸였던 2009 베를린 월드 챔피언십 여성 800m 챔피언이 “더 이상 협회 측의 결정을 기다릴 수 없다.”며 복귀를 공식 선언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캐스터 세메냐(19)는 최근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의 성별 판명검사 결과가 7개월 째 나오지 않아 훈련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올 여름 경기를 위해 준비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세메냐는 지난해 열린 여자 800m 부분에서 시즌 최고기록인 1분55초45를 찍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그녀가 남성 못지않은 근육을 지닌 데다 최근 급속히 기량이 향상되자, IAAF 측이 결승전 직전 세메냐에 대한 성별 판명 검사를 요청했다.

여기에 호주 언론이 지난 9월 세메냐가 일반 여성보다 3배나 많은 남성호르몬이 분비될 뿐 아니라 남성과 여성의 신체적 특성을 모두 지닌 양성자라고 폭로하자 성별을 둘러싼 논란은 불이 붙었다.


IAAF 측은 세메냐의 성별 판명 검사를 실시하고도 “의학적 성별 검사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최종 판단을 거듭 유보해 출전을 사실상 불가능하게 하자 급기야 세메냐가 공식적으로 출전 의사를 밝힌 것.

이날 그녀는 “협회 측이 최종 판단을 자꾸 미뤄 나의 운동 능력과 잠재력을 키우는데 심각한 방해가 됐다.”면서 “금메달을 따고도 기본적인 인권과 사생활의 존엄성이 심각하게 침해 당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