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뉴스] 의회서 ‘야한 사진’ 보다 딱 걸린 상원의원
의회서 ‘야한 사진’ 보다 딱 걸린 상원의원
입력: 2010.05.06 ㅣ 수정 2012.08.16 18:08

댓글보기


미국의 한 정치인이 의회 도중 야한 사진을 보다가 딱 걸렸다.

플로리다 주 상원의원 마이크 베넷이 최근 열린 정기의회 도중 상의를 입지 않은 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는 장면이 현지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된 것.

미국 선샤인스테이트 뉴스에 따르면 당시 의회장에서는 플로리다 주도인 텔러해시에서 낙태를 금지하는 법을 두고 격렬한 토론이 오가는 도중이었다.

파문이 일자 베넷 의원은 “토론이 지루해져서 잠깐 컴퓨터로 딴 짓을 하긴 했지만 일부러 야한 사진을 본 건 아니었다.” 며 진땀을 쏟았다.

그는 “한 때 정치인이었던 오랜 친구가 보낸 이메일을 확인했는데 거기에 문제의 사진이 있었다.”면서 “사진을 확인하자마자 ‘이게 뭐야.’라고 말하고 바로 껐다.”고 말했다.

실제로 영상에는 베넷 의원이 여성 4명이 가슴을 드러낸 사진을 3초가량 본 뒤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는 듯 바로 문제의 창을 끄는 모습이 담겼다.

결백(?)을 주장하려고 베넷 의원은 “이 사진 뿐 아니라 개가 물에서 헤엄치는 영상도 봤으며 이메일 역시 낙태에 관련된 내용이었다.”고 자세한 설명을 덧붙였지만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는 격이었다.

많은 사람들은 “국민의 혈세로 월급을 받는 정치인이 의회 도중 이메일을 확인하고 상관 없는 동영상을 보는 건 업무를 소홀히 한 것”이라고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미국 지역신문들이 “혹시 의회 도중 포르노를 본 적이 있는가.”라고 다소 짓궂은 질문을 쏟아내자 베넷 의원은 “미치지 않고서는 절대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억측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많이 본 뉴스많이 본 뉴스 더보기
최근주간한달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