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네티즌 심금 울린 “은비와의 추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근 때면 은비는 꼭 따라나와 배웅해주었고, 퇴근해 집 앞에 오면 발자국 소리를 들었는지 뛰어나오다가 제가 문을 열면 자기 속도를 못 이겨서 신발장 앞으로 미끄러지던 모습이 눈앞에 아련합니다.”

“CCTV를 보면 구석에서 맞을 때 도망도 안가고 있던데, 여자가 그 작은 애의 목덜미를 잡고 바닥에 던졌을 때도 그냥 자리에 주저앉아만 있던데…”

20대 여성의 무참한 폭행으로 숨진 ‘은비 사건’의 희생자인 고양이 은비의 주인이 한 포털사이트에 올린 ‘은비와의 추억’ 글이 네티즌들의 가슴을 찡하게 하고 있다.

은비의 주인은 최근 ‘은비아빠’라는 닉네임으로 올린 글에서 “평소에도 혼낼 때 도망가도록 가르칠 껄 그랬다. 발톱 한 번 안 내미는게 착하다 착하다 했는데...”라면서 라며 도망가지 않고 맞고만 있는 순한 고양이 은비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고양이 은비는 이웃집 여성에게 감금당한 채 폭행을 당하다가 10층 높이에서 아래로 떨어뜨려져 추락사했다.

은비 아빠는 “10층이라는 높이에서 떨어지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사람이었다면 공포심에 기절한다고 하던데 떨어져서 한동안 피 토하고 떨었다는데”라고 안쓰러운 심경을 드러냈다.

은비 아빠는 또 은비를 불미스런 사건으로 잃게 된 심경과 이번 사건에 대해 관심을 보여준 많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떨어져서 죽은 은비를 환경미화원 아저씨가 치우지 않게 화단에 놓아주신 분, 혼자 했으면 어려웠을 고소를 도와주신 동물사랑실천협회의 팀장님, 은비 원 주인님, 은비 위해서 전체 공지를 해주시고 제일 먼저 가서 서명해주신 분, 이곳저곳 글을 퍼 날라주신 분과 서명에 동참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고 밝혔다.

사진= 동물사랑실천연합회홈페이지

서울신문NTN 뉴스팀 ntn@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