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포털·서울시와 함께 ‘도시계획정보’ 서비스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NTN 이규하 기자] 시민 A씨는 재개발 관련 기사를 접하고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는 어떻게 변할지 궁금해져 인터넷에 접속했다.

하지만 관련정보를 어디에서 찾아야 할지 막막해 진 것. 공공기관에서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막상 해당 정보가 있는 홈페이지가 어디인지 알 수 가 없었다.

이러한 경험이 있는 시민들은 앞으로 서울시의 도시계획현황을 찾아보기가 한결 쉬워질 전망이다. 네이버를 비롯해 포털사이트에서 서울시의 도시계획을 확인할 수 있게 된 것.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는 서울시가 자체 운영 중인 도시계획정보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제공되는 정보는 용도지역, 용도지구, 용도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도시계획사업의 구역지정 현황과 도시계획용어 해설자료 등이다.

서울시가 보유한 주요 도시계획정보를 포털에 제공하고 포털은 서울시의 도시계획정보를 활용한 지도 서비스, 부동산 서비스, 상권분석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를 개발해 자사 포털에서 제공하는 것이다.

국내 주요 포털사와 서울시는 이를 위해 업무추진을 위한 협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파란을 운영하고 있는 KTH는 오는 13일 도시계획정보의 공동 제공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으며 네이버는 8월 중에 업무추진에 대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파란과 네이버 외에 주요 포털사와도 협약 체결 중이나 아무래도 위치 기반시스템 위주의 콘텐츠가 잘 마련된 포털사가 긍정적인 검토로 협약 중이다.”며 “파란, 네이버, 다음 등과 지속적인 제공 및 협력을 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포털사와의 협약 체결 후 콘텐츠 개발 및 서비스까지 약 3~4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며 파란의 경우 10월 중 포털 지도서비스에 서울시 도시계획현황을 등재해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의 경우도 협약이 체결되면 연내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에서는 포털사에서 PC, 모바일 등 하드웨어의 제약 없이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하고 인터넷 서비스는 물론 스마트폰 어플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도시계획정보를 접할 수 있게한다고 전했다.

서울시 측은 “정보 개방을 통한 GOV 2.0을 구현함으로써 소통의 문화를 선도하는 의미 있는 정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새로운 민관협력 방식의 도입으로 서울시는 별도의 예산 없이 시민에게 공공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포털사는 공공정보를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게 됐다.

이규하 기자 jud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