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칠레 매몰광부들 ‘불륜 들통사태’ 수습에 곤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칠레 적십자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산 호세 광산이 붕괴되면서 갇힌 광부들의 가정문제 때문이다. 예상치 못한 광부들의 스캔들(?)이 꼬리를 물고 터지면서 적십자가 뒷치닥거리를 하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다.

가장 흔한 사건은 불륜와 외도. 요니 바리오스라는 이름을 가진 50세 광부의 부인과 애인이 구조현장에서 만나 이를 갈게 된 건 신호탄에 불과했다. 4일 칠레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매몰된 후 숨겨놓은 애인이 나타난 광부는 이미 여럿이다.

이래서 바빠진 게 적십자다. 구조현장에 달려온 부인과 애인들을 일일이 만나 설득하고 집으로 돌려보내는 일이 적십자의 임무가 됐다.

스캔들(?)을 낸 광부들은 지하 700m 지점에서 편안히(?) 구조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반면 적십자는 땅위에서 터지고 있는 문제를 스숩하느라 진을 빼고 있는 셈이다.

칠레 적십자대원 마르타 플로레스(여)는 “부인 모르게 애인을 두고 있는 광부가 한둘이 아니었다.”며 “구조현장에서 부인과 애인이 대면하게 된 경우도 많았다.”고 말했다.

적십자는 여성대원들을 상담원으로 투입, 부인과 애인들을 달래 집으로 돌려보내고 있다. 플로레스는 “내가 한 남자를 많이 사랑한다면 그가 (여자)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게 기다리겠다는 말로 여인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부들의 이중생활에 붉으락푸르락 격분했던 부인들 대다수가 다행히 화를 죽이고 집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문제는 불륜이나 외도뿐만이 아니다. 짧게는 몇 년, 길게는 몇 십 년 동안 광부들과 소식을 끊었던 가족들이 현장으로 밀려어고 있는 것도 골칫덩이다.

대개가 광부들에게 지급될 예정인 거액의 위로금을 노려 ‘가족사랑 생색’을 내고 있는 사람들이다.



적십자 관계자는 “완전히 관계를 끊다시피했다가 돈 때문에 광부들을 찾는 가족 중에는 아들과 딸도 있다.”면서 “(인간적으로 화가 치밀지만) 내색하지 않고 잘 설득해 그들도 일단 집으로 돌려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33명 광부는 지난 달 5일 붕괴사고로 매몰됐다. 17일 만에 기적적으로 생존이 확인됐다. 구조에는 약 3-4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