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최시중 위원장, 우루과이 무히까 대통령 예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NTN 이규하 기자]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9월 30일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무히까 대통령을 예방하고 끄레이메르만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과 방송통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양국간 방송통신 분야의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날 무히까 대통령을 예방하고 국가 경제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방송통신 분야의 발전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양국은 방송통신 경쟁력을 한 단계 올리기 위한 상호협력을 강화

무히까 대통령은 양국간 협력이 확대되어가는 시점에 양국의 방송통신 양해각서 체결과 한-우루과이 방송통신 정책포럼은 방송통신 협력을 한 단계 진전시키는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고 평가했다.

이번 양해각서 주요 내용은 방송통신 분야 정책 및 규제, 광대역망 정책 및 기술, 디지털 TV 전환 및 양방향 서비스, 주파수 관리 정책, 방송통신 기술 표준 등 포괄적 협력을 주요골자로 하고 있다.

이번 체결은 지난 1월 라울센딕 전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이 정보통신 기술을 빠르게 일군 한국을 높이 평가하고 양국의 방송통신 정책을 공유해나갈 것을 제안한데 따른 것이다.

한편 방통위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양국의 정보통신 정책과 기술 교류가 증진되고 국내 방송통신 기업의 남미지역 진출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규하 기자 judi@seoulntn.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