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각만 3만2000개… 세계 최대 퍼즐 완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큰 퍼즐이 스페인에서 완성됐다.

12일(현지시간)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퍼즐은 독일의 직소퍼즐 제작업체 라벤스부르거가 출시한 것으로 3만2256피스짜리다. 지금까지 상업용으로 만들어진 퍼즐 중 가장 큰 것이다. 종전 최대 퍼즐은 에두카에서 제작·판매한 2만4000피스짜리 ‘라이프’였다.

퍼즐은 1.92m×5.50m 크기로 총 32개 이미지가 만화처럼 구성돼 있다. 각각의 이미지는 평균 1000개 피스로 조각나 있었다.

퍼즐을 완성한 건 각국에서 모인 퍼즐 동호인들이다. 라벤스부르거가 초대형 퍼즐을 출시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세계 1등·최단시간 완성 기록을 세우자며 스페인에 모인 동호인은 약 100여 명. 일부 열성 퍼즐 팬은 멕시ㆍ파라과이 등지에 비행기를 타고 스페인으로 날아갔다.

이렇게 모인 동호인들은 8개 그룹으로 나뉘어 작업에 돌입했다. 당초 목표는 96시간이었지만 14시간이나 앞당겨 82시간 만에 초대형 퍼즐은 완성됐다.

관계자는 “8개 그룹이 각각 4개 이미지를 완성한 뒤 이를 짜맞추는 식으로 작업을 했는데 마지막에 32개 이미지를 연결하는 과정이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