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미인대회 ‘투시’ 막으려 은밀 부위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다이빙의 여왕’ 궈징징 등 일부 여성 다이빙 선수들의 알몸 투시영상이 인터넷에 떠돌아 파문이 이는 가운데 오는 11월 열리는 홍콩의 한 미인대회가 적외선 카메라 방지 비상경계령이 내려 눈길을 모으고 있다.

매년 홍콩에서 개최되는 ‘미스 아시아 선발대회’는 최근 “비키니 심사에 참가한 후보자들이 적외선 카메라로 몰래 촬영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특단의 조치를 마련했다.”고 지난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주최 측은 일명 ‘궈징징 투시 영상’이 방청석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대회 당일 현장 경계를 특별히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참가자들이 입는 비키니도 적외선 투시를 막는 특수한 원단으로 제작, 몰카 가능성을 원천봉쇄하겠다고 강조했다.

참가자 13명이 입을 비키니는 특수한 원단으로 만들어져 적외선 투시가 어려울 뿐 아니라 신체부위 3곳에는 특수소재로 만든 장치를 부착해 적외선 카메라 촬영이 불가능하다는 것.


대회 총책임자 쟈바오는 “비키니 수영복은 캔디 색상으로 발랄함을 더했지만 투시카메라 촬영을 원천봉쇄하는 비밀이 숨어있다.”면서 “참가자들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최 측은 경계를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2008년 처음 인터넷에 유출된 일명 ‘궈징징 동영상’은 10분 분량의 15편으로 나눠진 영상 파일로, 궈징징 등 일부 여자 다이빙 선수들의 신체부위를 클로즈업한 장면이 담겼다. 이번 사건으로 중국에서는 불법 인터넷 게시물을 제재하는 법규가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