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드림하이’ 김수현, CF계 ‘20대 아이콘’ 등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2 드라마 ‘드림하이’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신예 김수현이 CF계의 ‘20대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김수현은 오는 21일 열리는 ‘2011 아시아모델상 시상식’에서 CF모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CF모델상은 다수의 CF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스타들에게 주는 상.

김수현은 이번 수상으로 CF, 화보, 드라마 등에서 보여준 다양한 매력을 인정받아 떠오르고 있는 ‘20대 아이콘’임을 입증했다.



그는 신선한 마스크와 미소에 뛰어난 연기력을 갖춘 신인이라는 평을 얻고 있으며 광고주들 사이에서도 섭외 1순위로 뽑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단법인 한국모델협회가 주최하는 ‘아시아모델상 시상식’은 매년 아시아 지역의 부문별로 활발한 활동과 문화예술 발전에 이바지한 모델들과 스타들을 선정해 시상하고 신인모델들을 발굴하는 행사다.

김수현은 지난해 SBS ‘자이언트’에서 이성모(이범수)의 아역으로 출연해 젊은 층은 물론이고 중장년층에게도 많은 지지를 받으며 유망주로써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김수현은 현재 KBS2 월화드라마 ‘드림하이’에서 음악천재 송삼동 역으로 열연 중이며, 가수 못지않은 뛰어난 가창력과 극 중 고혜미(배수지)를 향한 순애보 사랑 연기로 여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키이스트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