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짝퉁’ 플라스틱 국수, 직접 불에 태워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체에 유해한 화학첨가제를 다량 섞어 만든 ‘플라스틱 국수’가 중국서 등장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현지 기자가 이를 이용해 직접 실험한 사진이 공개됐다.

플라스틱 국수는 육안으로 봤을 때 시중에 유통되는 일반 제품과 전혀 차이가 나지 않지만, 요리해보면 일반 국수보다 더 질기고 역한 냄새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일간지인 신징바오의 한 기자가 이미 유통된 플라스틱 국수로 연소실험을 해 본 결과, 불과 만난 국수는 마치 성냥개비가 타듯 순식간에 재로 변했으며 그을음과 화학약품이 타는 냄새가 심하게 났다.

불법 제조된 이 국수는 불에 쉽게 반응했으며, 다 타고 난 뒤에는 젓가락이 연소된 듯 한 외양을 띈다.

이 국수를 만든 업체는 면발을 더 쫄깃하고 하얗게 보이기 위해 식용아교 및 색소 첨가제 인산염 등을 첨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플라스틱 국수’ 논란이 거세지면서 중국인들의 면 소비량이 급감했으며, 일부 시민들은 식용이 연소 실험을 해 보려 국수를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인터넷 뉴스사이트인 허베이신원왕 등은 “단지 연소된다는 이유로 플라스틱 국수라고 판단해서는 안된다.”면서 “손수 반죽해 만든 가정집 국수도 연소할 수 있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중국의 식품관리 당국도 “제조 및 유통 경위를 밝히려 문제의 국수를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미 식당이나 가정으로 대량 유통된 상황이라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