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외계인 메시지?…영국서 꽃 모양 ‘크롭 서클’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계인의 메시지로 의심돼 ‘미스터리 서클’로 불리며 곡물이 일정 방향으로 누워 어떤 문양을 나타내는 크롭 서클(Crop Circle)이 올 들어 다시 나타나 관심을 끌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올해 첫 번째 등장한 크롭 서클은 윌트셔 실베리힐 인근의 오일시드 생산 지대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서클은 불과 하룻밤 사이에 지름이 30m나 되는 거대한 문양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져 외계인의 신호라는 주장과 조작이라는 의견이 엇갈리면서 논란을 사고 있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크롭 서클은 6장의 꽃잎이 서로 맞물려 있는 모양으로 지난 몇 년간 세계에서 대대로 발견됐던 문양과는 다른 디자인으로 알려졌다. 지금껏 발견됐던 서클은 별, 삼각형, 새 등의 기본 문양부터 기하학적인 입체 문양과 수학 코드가 숨겨진 복잡한 문양 등의 여러 문양이 발견된 바 있다.

또 이번 크롭 서클이 발견된 지역은 선사시대 인간이 만든 고분 중 유럽에서 가장 높은 유적이 발견된 곳으로 기이한 현상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크롭서클 연구센터(CCCS)의 창립 회원이자 유명 전문가인 루시 프링글은 꽃 모양의 크롭 서클에 대해 “지금까지 이 같은 문양을 보지 못했다.”면서 “서클의 문양은 한 번도 같은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크롭 서클은 1946년 영국 남서부 지역에서 처음 발견된 뒤 영국, 네덜란드, 미국 등지의 논밭이나 평지에서 주로 발견됐다. 그간 UFO착륙 흔적설 등의 각종 현상이 크롭 서클의 원인으로 지목됐으나 이중 일부는 인간이 조작했다는 사실로 밝혀지면서 각종 비과학적 주장들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데일리 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