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중국 풍경사진에 찍힌 ‘UFO 의심물체’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남성이 무심코 찍은 풍경사진에 포착된 정체불명의 점이 미확인비행체(UFO) 의심물체로 확인되면서 이 비행체의 정체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연’이라는 성의 한 남성은 인터넷 사진 동호회에서 친분을 쌓은 친구들과 지난 29일(현지시간) 중국 윈난성 쿤밍시의 한 산에 올라 풍경사진을 촬영했다.

이날 집에 돌아와 사진을 자세히 확인하던 ‘연’은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사진들 가운데 한 장에 검은색 점처럼 찍힌 물체를 확대해보니 ‘비행접시’ 형태를 띄고 있었던 것.

이 남성은 “사진에서 비행접시처럼 생긴 물체가 거대한 나비처럼 하늘을 날고 있었다.”면서 “살면서 UFO의 존재 자체를 믿지 않았는데 내 카메라에 찍히다니 놀랍다.”고 말했다.

문제의 사진을 분석한 UFO전문가는 이 사진을 ‘UFO 의심물체’로 확인했다.



윈난대학 물리학과 교수였다가 퇴직 뒤 쿤밍 UFO연구모임을 이끄는 장 위팡 대표는 “UFO의 전형적인 외형을 띄고 있으며, 크기와 나는 속도 등을 확인해 볼 때 새나 연 등 일반적인 비행물체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UFO의 정체에 대한 논란이 뜨겁게 달아오르자 장 대표는 “사진만으로는 정확한 정체를 파악할 수 없으며, 이 물체가 꼭 우주에서 온 비행체일리만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