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아르헨 공군, UFO특별조사위원회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 공군이 미확인비행물체(UFO) 확인을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창설한다. 아르헨티나에선 최근 들어 UFO를 목격했다는 사람이 여기저기에서 부쩍 늘어나고 있다.

항공우주현상연구위원회로 명명될 예정인 기구는 그간 아르헨티나에서 보고된 UFO 출몰소식을 체계적으로 정리·관리하고 진위를 조사한다.

위원회에는 기상전문가, 항공엔지니어, 민간항공기 조종사, 레이더 및 위성위치시스템 전문가, UFO학 관계자 등 민간인이 대거 참여한다. 20년째 아르헨티나에서 UFO 출몰 정보를 수집하고 추적하고 있는 민간단체 UFO조사그룹(GIFAD)도 전문가를 파견한다.

GIFAD 관계자는 “지난 2년간 UFO를 봤다는 사람이 부쩍 늘었지만 과학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이번 위원회 창설로 실체가 확인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아르헨티나 북서부 카치라는 곳에선 주민 수백 명이 UFO로 추정되는 물체를 동시에 목격했다. 부아이레스 근교 이투사잉고라는 도시에선 3월부터 2달 동안 거르지 않고 UFO가 출몰한다는 주민들의 제보가 있었다.

UFO를 촬영하려는 사진가들이 몰려들어 길마다 카메라가 서 있는 모습이 토픽으로 보도되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