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뉴스] “멸종위기 앵무새 신붓감 구합니다”
“멸종위기 앵무새 신붓감 구합니다”
입력: 2011.06.02 ㅣ 수정 2012.10.24 18:15

댓글보기


남미 파라과이의 한 동물원이 멸종위기에 놓인 푸른색 앵무새의 짝을 찾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언론에 구혼기사를 내고 앵무새 중매에 나선 기관은 8년 전 앵무새를 입양해 키우고 있는 아순시온 동물원. 앵무새는 히아신스 머코라는 종으로 온몸이 푸른 색이다.

코코라는 이름을 가진 앵무새는 밀엽꾼에게 잡혀 팔려가다 경찰에 구출돼 동물원에 들어왔다. 하지만 동물원에 어울릴 동무가 없는 코코는 외톨이 생활을 했다.

입을 꽉 다물고 산 탓인지 8년간 배운 말은 고작 ‘올라’(스페인어로 헬로) 한마디 뿐. 대신 음악을 틀어놓으면 때때로 신나게 춤을 춘다. 동물원 관계자는 “다른 앵무새와 (종이) 섞이지 않도록 따로 키운 탓인지 새들이 있는 우리보다는 사람이 많은 사무실에 있길 좋아한다.”고 말했다.

동물원은 숫컷으로 판명된 코코의 짝을 찾기 위해 전국을 수소문했다. 가까스로 히아신스 머코 앵무새를 기르는 집 두 곳을 찾아냈지만 주인들은 새를 내주지 않겠다고 했다.

관계자는 “혹시라도 귀한 새가 잘못될까 걱정하는 눈치였다.”고 말했다.

국제단체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BirdLife International)는 2008년 히아신스 머코 앵무새를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로 지정했다. 단체에 따르면 2003년 현재 세계적으로 히아신스 머코 앵무새는 6500여 마리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5000여 마리가 브라질 아마존에 살고 있다.

아순시온 동물원은 “아마존에서 짝을 찾을 수도 있겠지만 국제협약에 따라 새를 이민(?)시킨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일단은 파라과이에서 코코의 짝을 계속 찾아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많이 본 뉴스많이 본 뉴스 더보기
최근주간한달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