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6개 불빛이 일렬로…거대 UFO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호주에서 거대한 미확인비행물체(UFO)로 의심되는 6개의 깜빡이는 불빛이 포착돼 그 정체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매체 더 이그재미너는 최근 태즈메이니아 섬 론서스턴에서 야간 촬영된 원인 불명의 깜빡이는 미확인 물체의 동영상을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야간 촬영된 것으로 밤하늘에 서로 다른 크기의 여섯 불빛이 수평으로 나란히 깜빡이고 있는데, 마치 하나의 커다란 UFO가 공중에 가만히 떠서 빛을 발하는 것처럼 보였다.



보도에 따르면 이 영상을 촬영한 브렌던 힐은 이 불빛이 UFO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현지 기상 관리국과 항공 교통 관제소는 단순히 오로라나 야간 조명이라고 반박하고 있어 그 정체가 미스터리에 휩싸였다.

영상을 공개한 힐은 “불빛이 숲의 경계선을 넘어 하늘 높이 나타났다.”면서 “몇 분 동안 깜빡였다.”고 말했다.

힐의 말을 따르면 그는 지난 26일 밤 리버사이드에 있는 자택 뒤편 난간에서 처음으로 그 깜박이는 불빛을 우연히 발견했고, 이후 28일 밤 같은 불빛을 목격했다.

그는 “26일 밤하늘에서 목격한 불빛을 세 친구에게 보여줬다. 그들은 어리둥절했으며 누구도 그 불빛이 무엇인지 설명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힐은 이튿날 쌍안경을 들고 다시 한 번 불빛을 관찰하려고 했지만 이날은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고 28일 오후 9시께 목격한 그 불빛을 자신의 비디오카메라에 담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다시 보니 두려워서 머리카락이 쭈뼛 섰다.”면서 “사람이 만든 것으로 보이지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론체스턴 기상 관리국 측 대변인은 “아무런 보고도 받지 못했다.”면서 “호주 오로라 현상이거나 남부 지방의 조명등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론체스턴 항공 교통 관제소 역시 “그 불빛에 대한 어떠한 보고도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호주 국방부는 이번 목격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더 이그재미너(http://youtu.be/1SUWFshaN-o)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