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모래폭풍 때 UFO 나타났다…CNN 생방송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모래폭풍 당시에 미확인비행물체(UFO)가 나타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일본 쓰나미와 칠레 화산 폭발에 이어 세 번째다.

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선 등 외신은 “모래 폭풍을 생중계하던 CNN 뉴스에 두 점의 괴 불빛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애리조나주 피닉스 지역에 발생한 이 모래폭풍은 80km의 거대한 띠를 이루며 이 지역을 순식간에 집어삼켰다.



당시 공항 당국은 피닉스 스카이 하버 국제공항의 모든 항공편 비행을 금지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모래폭풍이 이 지역 소도시 메사를 가득 메우고 있을 때 CNN 헬리콥터는 당시 상황을 생생히 중계중이었다.

CNN이 촬영한 영상에는 모래폭풍이 진행하는 방향에 밝은 빛을 발하는 두대의 UFO 보인다. 이 UFO들은 모래폭풍을 관찰이라도 하듯 앞부분을 선회했으며 오른편의 한 UFO는 갑자기 선회하던 곳보다 더 높은 하늘로 날아가면서 사라진다.

해당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한 한 해외 네티즌은 “일반 항공기는 UFO처럼 선회할 수 없고 계속 불빛을 발하지 못한다면서 해당 불빛이 UFO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전 세계에서 해마다 발생하는 모래폭풍은 ‘하부브’라고 불리며, 애리조나 주 사막 지역에서는 고온 저습한 날씨로 해마다 5월부터 9월 사이에 이 모래폭풍이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유튜브 캡처(http://youtu.be/W9lhVrq9zJM)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